나는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들이 좋다.

그게 전부다.

민봉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